현상을 통찰하는 방법

게임 ‘배틀그라운드’ 에서, 어떻게 해야 상위 랭크에 도달할 수 있는지를 수학적인 접근으로 잘 풀어낸 네이버 블로그 글을 봤다. 누군가에겐 그저 즐기는 게임이 될 수 있지만, 누군가에게는 연구대상이 된다. 사물이나 현상을 어떻게 바라보느냐, 얼마나 관심있느냐에 따라서 통찰이 생겨난다. 이것은 모두에게 열려있다. 반대로 생각하면, 논문을 쓰는 사람들은 결단코 고상한 사람들이 아니다.

‘수학적인 접근’이라는 말 때문에 설득력이 떨어질 수는 있다. 하지만 어느 분야나 자신의 경험을 녹여 전혀 다른 곳에서 적응하는 사람들을 우리는 일상에서 많이 봤다. 그것이 상식이 될 수도 있고, 연륜이 될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현명해지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라는 누군가의 말에 동의하지만…)

더 읽어보기

우는 남자여, 우리에게 왜 이러는 거예요?

개봉일이자, 제 6회 전국지방동시선거일인 오늘 ‘우는 남자’ 를 조조로 보고 왔다. 물론 투표도 하고.

시사회 평이 생각보다 안 좋았고, 주된 액션이 칼이 아닌 총이라는 점, 그리고 이정범 감독의 전작 ‘아저씨’ 와 비슷한 장르의 영화라는 점에서 많은 선입견을 가지고 볼 수 밖에 없었는데…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