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할 수 없으면, 아는 것이 아니다

다른 사람을 지적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그저 내가 답답해서 페북에도 두번이나 올렸던 건데, 아인슈타인이 이미 한 말이었다. 역시 범인인 내가 생각한건 누군가가 이미 생각한 것이리라. 쉽게 설명할 수 없으면, 아는 것이 아니다. (바리에이션으로는, 6살 꼬마에게 설명할 수 없으면 아는 것이 아니라고도 한다.)

이건 뭐죠? 라고 물어봤을 때 금방 생각나지 않으면서 ‘아, 이거 몇년 전에는 알았는데’ 라고 탄식하게 되는 상황을 종종 마주한다. 그러면 쿨하게 대답하는 것 말고는 다른 방도가 없다. ‘모릅니다’ 라고. ‘그거 해봤는데 왜 기억이 안날까요? ^^;’ 라거나 ‘이런 것 같았는데 말이죠’ 라고 표현하는 건, 신뢰를 깎아먹는 역효과를 일으킬 뿐이다.

그럼 그 설명을, 혹은 그 역사를 달달 기억하고 외워야 하나? 원칙적으로는 그래야 한다. 하지만 오랫동안 기억하려면 무작정 외워서는 안 될 것이다. 그 속에 담긴 원리는 무엇인지, 왜 이런 개념이 필요해서 만들어졌는지를 이해하지 않고 기억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자기만의 색인을 만드는 방법도 있다. 몰래 찾아볼 수도 있고, 시간을 꼭 벌어야 한다면 ‘반드시 찾아줄 테니 잠시만 기다리라’ 는 시그널이 필요하다.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자료를 관리해야 할까? 자료에 대한 이해 없이는 이것도 불가능하다. 결국 앞의 이야기로 돌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