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인지 – 적을 알기 전에 나를 알자

「완벽한 공부법」 과 「일취월장」 두 책에서 언급되는 ‘메타인지’ 라는 개념이 있다. ‘자신의 생각에 대해 판단하는 능력’ 이라는 것인데, 집단지성의 보고 나무위키에서는 다음과 같이 쪼개놓았다.

  • 선언 지식 – 자신이 학습하는 부분에 대해서 얼마만큼의 지식과 능력을 가지고 있는지 아는 것.
  • 절차 지식 – 어떤 일을 하는 데 얼마만큼의 노력과 시간이 들어갈 지 아는 것.
  • 전략 지식 – 지식을 습득 할 때 어떤 방법을 선택해야 할지 아는 것.

사실 우등생은 다른 학생들보다 기억력이나 연산력이 월등히 좋거나 하진 않지만, 이 ‘메타인지’ 능력에서 월등한 차이를 보인다고 한다.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어떤 실험을 하나 했는데, 학생들에게 제한 시간 안에 전부 외울 수 없는 영어단어들을 외우게 했다.

그리고는 시험을 쳤다. 시험 결과는 우등생이나 다른 학생들이나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그런데, 시험 후 채점을 하지 않고 몇 개나 맞췄을까라고 물어 본 결과는 달랐다. 우등생으로 분류된 학생들이 정확히 채점 결과와 일치하는 답을 내놨지만, 다른 학생들은 잘 모르겠다고 했단다.

적을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또 나도 알아야 백전불태(百战不殆)다. 혹시 적만 알아가는데 지치진 않았는지? 시험 문제를 그저 풀기 위해 학원에 가서 유형 분석을 하고 인강을 듣는건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내가 어디가 부족한지를 알고, 부족한 부분을 채우려는 전략적인 행동이 중요하다.

「완공」 을 읽다가 이 대목에서 눈에 띄었던 이야기는, 메타인지를 키우려면 결국 혼자만의 공부를 해야 한다는 거다. 우등생들은 보통 혼자 공부하는 시간을 적어도 세시간 이상 둔다고 한다.

일도 그렇지 않을까. 회사에서 주어진 일을 처리하는 것도 밥벌이로서 중요한 일이지만, 업무와 무관하게 내가 부족한 점은 무엇인지, 내가 쌓아야 하는 것은 어떤 지식인지를 스스로 탐구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업무를 도와주는 지식이건 향후의 커리어에 도움이 되는 것이건 간에 말이다.

 

책 「드라이브」 의 저자 다니엘 핑크의 TED 강연에서는, 협업 도구를 만드는 호주의 회사 Atlassian 을 소개한다. (내가 너무나 잘 쓰고 있는 Confluence 를 만든 회사이다.) 여기서는 업무 시간의 일정 부분을 떼서, 맡은 업무와 아무 상관없는 일을 해서 발표하는 시간을 가져 왔다고 한다. 거기서 놀라운 기능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회사는 이 비율을 20% 가까이 올렸다고 한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구글 역시 이런 방식으로 새로운 기능을 자율적으로 얻을 수 있었고, Gmail 과 같은 놀라운 앱이 나온 것이다.

이런 법칙을 개인에게도 적용해서, 외부의 과제를 잠시 내려놓고 내가 부족한 것은 없는지, 내가 비효율적으로 했거나 잘못 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행동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여담으로, 위의 강연은 양초 문제, 위키피디아의 성공 등과 같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하니 한번 보길 권한다.)

먼저 다가가 도와주기

맡은 일을 하려면 쭉쭉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럴 의지가 텅 비어버린 것 같다. 이 의지라는 것은 커피나 술 같은 것으로 긴급 보충이 가능하겠지만 그러기도 싫다. 그냥, 삼일절과 토요일 사이의 한가로운 근무일을 몇 가지 단상으로 때우다 보면 고것이 조금 고여있지 않을까? 그걸로 다시 일을 재개하겠노라 다짐하면서 블로그에 글을 하나 더 얹어 본다.

어떻게 살 것인가? 라는 주제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주변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구나 라고 문득 생각난 적이 있다.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고 웃어도 주고 들어도 주는. 그래서 처음에는 웃는 연습을 하고 지식을 채웠었다. (그것이 전문적인 것이던 가십거리가 되었던 간에) 그런데 이상했다. 여전히 날 찾는 사람이 별로 없는 것 같았다. 뭐가 문제지? 아, 마케팅을 잘 못했구나. 1인 기업이니 셀프 마케팅이니 그런 개념을 잊고 있었구나, 라고 생각했었다. 며칠 전까지는.

마케팅 같은 거창하고 전문적인 개념으로 이 문제를 대하면 피로감이 몰려왔다. 와이프의 선배는 인맥을 관리하기 위해 분기에 한 번씩 아무런 일이 없는데도 주변 사람에게 전화를 한다고 했다. 아무런 일이 없는데도 말이다. 시시껄렁한 말이 오가면 그대로 통화는 끝난다. 이 이야길 처음 들었을 때도 비슷한 피곤이 느껴졌다. 왜 그래야 하지? 저 선배는 마케팅을 참으로 잘 하는구나.

그런데 완전히 잘못 생각하고 있었단 생각이 들었다.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은 ‘도와달라’ 고 말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처한 환경이 극단적인 경우이거나 술에 취했거나 한다면 조금 이야기가 다르겠지만, 대개는 도움을 줄 사람이 아주 명확한데다 질문하기가 거리낌이 없는 상태라야 저 말이 나온다. 그런데, 도움을 줄 사람이 명확한 경우도 거의 없고, 그 사람이 호의적으로 나올지도 모른다면? 반대로, 호의는 가지고 있는데 뭘 도와줘야 할지 모르겠다면?

어떤 사람에게 도움이 되고자 한다면, 그 ‘사람’ 이라는 것이 특정 타겟이 아닌 주변 사람 전부를 의미하는 거라면 접근법이 완전히 달라져야 한다. 내 문에 노크를 하며 도와달라고 말할 때 까지 기다려서도 안 되고, 주변인들이 필요해 보이는 것을 미리 준비하려고 해도 안 된다. 나도 그 사람에게 도움이 될지 안 될지 모르고, 그 사람도 나를 필요로 하는지 그렇지 않은지 모른다.

그러니 먼저 가서, 위의 그 선배가 한 것처럼 시답잖은 이야기를 늘어놓으며 나의 존재를 알린다. 그 과정이 불편하다면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적어도 그대가 뭘 필요로 하고 내가 뭘 해 줄 수 있는지 알아볼 기회가 생긴다. 그리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도와줘라. 고민을 들어주고 웃어줘라. 뭔가 더 준비하지 말고, 갖춰진 상태에서 최대한 도와줘라.

설령 도움이 안 되더라도, 적어도 나의 호의는 그대가 느낄 수 있게.

다시 일을 시작해야겠다.

Powerpoint 에서 방향키 이동이 너무 느릴 때

방향키 이동이 너무 느리다기 보다는, 방향키 한 번 누를 때마다 개체가 1픽셀씩 이동하는 것 처럼 답답한 상황일 때 해결 방법이다.

  1. 보기 탭으로
  2. 표시 항목에서 ‘확장 아이콘’이 아주 작게 보인다.
  3. ‘눈금 및 안내선’ 이란 제목의 창이 뜨며, 여기서 ‘개체를 눈금에 맞춰 이동’
    을 클릭한다.

끝이다. 참고로 개체 이동 간격을 제어하려면 (3) 번에서 눈금 간격을 조정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