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2016)

정우성, 황정민, 곽도원, 정만식, 주지훈이라는 다섯 남자의 처절한 깽판을 예고했던 김상수 감독의 영화 ‘아수라’ 가 개봉 한 달만에 IPTV에 공급되기 시작했다. 소문난 잔칫상이 생각보다 빨리 스크린에서 내려온 셈인데, 관객들이 어째서 외면했는지 궁금해서라도 월요일 밤에 시청했다. 간단히 말하면 평범한 느와르 장르로, 돈과 권력 / 의리와 정의에서 갈등하다 더 이상 사람이 아닌 상황으로 치닫게 되는 아수라장을 그리고 싶었던 것 ‘같다.’ 그런데 백번 이해해주려고 봐도.. 정말 그런 메시지였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영화를 보기 전에, 인터넷에 있는 몇몇 코멘트에 ‘정우성의 연기력 논란’ 을 언급한 부분이 있다. 그가 보여줬던 연기 폭에서 벗어난 연기를 한 것은 맞고, 그래서 일종의 도전적 성격으로 봐야 한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짧게 말해서, ‘처음 하는 건데 좋게 봐주자’는 마음으로 나는 영화를 봤다. 그래도 봐 주기가 힘들었던 게 문제라면 문제다. 한도경은 사실상의 주인공이므로, 다른 네 남자와의 대화 장면을 굉장히 많이 소화해야 하는 캐릭터이다. 그런데 네 사람의 대사와는 달리 웅얼거리거나 어색한 부분이 굉장히 많다. 캐릭터 특성 상 목소리를 항상 크게만 할 수도 없고 뭔가 속이고 사주하고 빌고 설득하는 성격의 대사다 보니 잘 들리지도 않을 게 뻔했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대사 처리에 신경을 더 쏟아야 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욕… 똥개에서 분한 철구처럼 사투리로 욕을 쓰게 했으면 그나마 나았으려나 싶을 정도로 어색했다.

더 읽어보기

우는 남자여, 우리에게 왜 이러는 거예요?

개봉일이자, 제 6회 전국지방동시선거일인 오늘 ‘우는 남자’ 를 조조로 보고 왔다. 물론 투표도 하고.

시사회 평이 생각보다 안 좋았고, 주된 액션이 칼이 아닌 총이라는 점, 그리고 이정범 감독의 전작 ‘아저씨’ 와 비슷한 장르의 영화라는 점에서 많은 선입견을 가지고 볼 수 밖에 없었는데…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