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직 면접의 단상

처음에는 경력직을 선호했고, 나도 그랬다.

개발자를 충원하자는 계획에 맞춰, 공고를 등록하고 경력직 이력서를 받으면서 이 정도 커리어면 뭐든지 붙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 때의 실패들이 쌓여 이제는 경력직이나 신입이나 동일 선상에 놓고 평가하고 있다.

내가 몸 담고 있는 필드는 국내에서 잘 하지 않는 분야다. 없진 않지만, 사용자 경험과 컴퓨터 구조를 동시에 신경 써야 하는 조직이다. (물론 개발자 1인이 모두 신경 쓰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소위 SI 업체나 프리랜서 개발자들의 면접을 보면 괜히 미안해진다. 면접이 매끄럽지 못해서 미안한게 아니고, 이미 그들의 표정에서 ‘이걸 대체 왜 물어보는 건지’ 싶은 느낌이 표정에 드러나기 때문이다.

이야기를 나눠보면, 지원자 중 절반은 말 그대로 ‘잘못 왔다’. 그냥 솔루션 개발 쯤으로 알고 왔는데, 열어보니 이건 이상하다 싶었겠지. 나머지 반은 본인 실력을 다 못 보여준다. 왜냐하면 전혀 새로운 분야에서 요구되는 능력들이 자기가 일궈온 것과 좀 다르니까 거부감이 드는 것이다. 그래서 나도, 그들도 같이 지친다.

어느 대기업 연구원 관리직의 댓글을 봤다. 오히려 박사/포닥 후 입사한 친구들이 너무 협소한 시각으로 보고서를 작성하기 때문에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자기 분야에서만 논거를 찾아서 주장하거나, 다른 분야 사람이 오펜스라도 할라 치면 ‘당신이 뭘 알아’ 라는 스탠스를 취한 경우를 많이 봤단다. 학교에서는 비즈니스나 의사소통을 가르쳐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차라리 회사에서 신나게 구르던 동일 경력의 친구들이 더 뛰어난 경우를 많이 봐왔다고 한다.

이 이야기를 왜 꺼냈을까. 박사과정을 마친 사람들을, 하이 커리어를 쌓으신 많은 경력 개발자를 폄훼하기 위해서인가. 아니다. 그냥, 좋은 능력을 가지신 분들이 보인 부적응 현상들이 안타까워서 그랬다. 이제는 경력과 신입을 동일선상에 놓고 보고 있다. 기술 질문도 차이가 거의 없어졌다. 다만 한 가지, 소통하는 능력이 있는지를 본다. 달리 말하면 배우고자 하는 열의가 있는지 반드시 보고 다음 면접으로 올린다.

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을 좋아한다. 그래야 이 사람의 대응 방식을 볼 수 있다. 꼬리를 물렸을 때 대개는 따가워한다. 싫은 거다. 그래도 답하고 되물어봐야 한다. 힌트를 달라고 해도 좋다. 시험이 아니라 면접인데, 좀 물어보면 어떤가. 나와 논쟁을 한 지원자도 있었다. 내용이 좀 틀려도 괜찮았다. 둘 모두 기술면접을 통과했다.

비즈니스는, 의사소통은 학교에서 가르쳐주지 않는다. 그런데… 경력은 이미 경험한 것들이다. 경력을 뽑는 가장 큰 이유는, 적응력이 신입보다 좋을 거라 기대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기술적이건 의사소통 능력이건 간에 말이다. 둘 다 못하면, 지금처럼 동일 선상에 세울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최소한  자신이 가진 아집 정도는 벗어주면 좋겠다. 그래야 저런 소리 안 듣고 귀한 평가를 받을 것이다.

리더의 1원칙

메모로 남긴다.

  • 사람은 모두 다르다. 아주 많이.
  • 각자의 장점이 드러나도록 경험하게 해주고 발전하게 하라. 그리고, 장점과 그 성과를 열심히 칭찬해줘라.
  • 무언가를 잘하는 사람은 결국 그걸 좋아하게 되어 있다.
  • 무언가를 잘하고 좋아하게 되면, 자신의 자존감이 올라간다.
  • 자존감이 올라간 후엔, 자존감을 지키지 위해서 알아서 움직인다.

이 말을 관통하는 TODO 는 딱 하나. 장점이 드러나도록 밀어주고, 칭찬해줘라.

철칙처럼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에 내 생각을 덧붙인다.

  • 뭘 잘하는지 찾는 건 굉장히 어렵다. 잘 한다고 생각했는데 통수맞을 확률이 생각보다 높다.
  • 잘 하는데 하기 싫어하는 경우에 대한 과정도 중요하다.
  • 일이란게 늘 그렇듯, 그 사람이 잘 하는 것만 시킬 수 없다. 이에 대한 과정 역시 중요하다.
  • 사람이 늘 그렇듯, 단점이 크게 보인다. 못 본 척 하려고 노력하는 것도 쉽지 않을 정도로.

결론은, 이 철칙을 쉽게 지킬 수 없지만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된다는 것.
참고로, 이 원칙은 육아에도 적용된다고 한다. 덧붙인 내 생각도 육아에 적용되겠단 생각을 해 본다.

공측도와 무리수

‘알고리즘 산책’ 책 요약이다. 까먹지 않으려고 정리한다.

최대공측도는 최대공약수 같은 개념이다. 선분 A와 B가 특정한 길이로 측정이 가능할 때, 이 길이 중 가장 긴 길이를 최대공측도라고 하는 것이다. 이 값을 구하는 코딩 역시 최대공약수 계산과 다르지 않다. 여기서 공측도 값이 되는 선분 길이는 자연수이다.

그런데 19세기 조지 크리스털이 증명한 것은, 정사각형의 변과 대각선의 변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선분은 없다는 것이다. 왜일까? 귀류법을 통해, 정사각형의 변과 대각선의 변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선분이 있다고 가정하면 된단다. 여기 다 정리할 수는 없고 요약만 하자면,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선분으로 그린 정사각형을 계속 생각하다 보면, 어느 순간 가장 작은 정사각형이 나올 것이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선분이 있다고 가정해버리면, 더 작은 정사각형을 그릴 수 있게 되므로 모순이다.

그래서 대각선은 유리수가 아니라는 단서가 되었고, 무리수 \sqrt{2} 를 발견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