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한 걸음

위기가 찾아왔을 때는, 위기를 만든 사람들에게 원망하고 싶다. 그렇게 원망 해 봐야 위기가 물러가진 않지만 말이다. 그래서 위기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 그게 오히려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

사람에 대해 스트레스를 계속 받고 심지어는 사람을 잃어버리면서, 나 자신에 대한 원망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는 걸 느꼈다. 왜 그때 그랬을까, 그러지 않았다면 좋았을텐데. 그렇게 해 봐야 떠났던 사람을 다시 붙잡을 수는 없지만 말이다. 미련이나 후회가 아닌, 해결해야 할 과제로 여기기로 했다. 그러면서 조금 마음이 편해졌다.

원망하고 후회하는 것이 오히려 더 쉽다. 해결은 답을 찾고 시도해야 하는 비싸고 귀찮은 작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멀리 보면, 해결을 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또 원망하고 후회하지 않으려면.

여전히 화내고 우울해 하며 제자리에 서 있는 나를 방치하지 않으려면 말이다.


Hugo로 만듦 / JimmyStack 테마 사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