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2017)

신세계 이후로 박훈정 감독의 작품이 3편 나온 것으로 안다. 「대호」, 「마녀」, 그리고 「V.I.P.」  이다. 대호는 시놉시스부터 끌리지 않아서 앞으로도 안 볼 생각이고, 나머지 두 편은 시간이 난 김에 몰아서 봤다. (그래서 다음 리뷰는 마녀를 할 것이다.)

박훈정 감독이 각본에만 참여한 다른 두 영화에서 느꼈던 것과 달리, 각본/감독을 병행한 이후에는 찰진 대사도 줄어들고 스토리도 힘이 점점 빠지는 것 같아 보인다. 여기서 「악마를 보았다」 가 얼마나 잔인했니, 「부당거래」 와 「신세계」가 가지는 힘은 어디서 있는지를 다 이야기하는 건 주제를 많이 벗어나지만, 오늘 이야기할 「V.I.P.」 와 비교될 선배격 작품들로 써먹을 예정이다.

더 읽어보기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이 책은, 접근부터 굉장히 쉬웠다. 리디북스에서 무료 대여 기간이 있었고, 동시에 많은 북 큐레이션 페이지에서 이 줄거리를 카드 뉴스나 동영상으로 홍보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줄거리가 충분히 구미가 당길 만한 내용이었다. 과거를 버리고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남자에게 들이닥친 불행한 과거로부터의 편지 한 통. 악한을 죽여달라는 그 때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달라는 내용이란다. 이 남자의 과거는? 편지의 발신인은? 궁금한 나머지 빠르게 읽어내려갔다.

줄거리

도입부는 주인공의 평범한 일상을 소개한다. 레스토랑과 바를 겸하는 식당의 공동 창업자이자 바텐더로, 사랑하는 아내와 초등학교를 다니는 귀여운 딸을 둔 가장으로. 하지만 그는 어두운 과거를 꽁꽁 숨겨둔 채 살아간다.

더 읽어보기

암보스 (ambos)

두 여자가 서로 다른 방향을 보고 있지만, 그 얼굴 안에서는 마주보기도 하는 듯, 흑심을 품고 있는 듯한 이미지가 프랙탈처럼 나타나 있는 기괴한 표지에 담긴 내용은 대체 어떤 사연일까?

출판사 ‘황금가지’에서 만든 새로운 라인업 ‘수상한 서재’ 시리즈의 첫 작품인 김수안 작가의 암보스를 읽어봤다. 시간이 없어 서울-대구를 오가는 KTX 안에서 읽었는데, 다소 두꺼운 외형과는 달리 꽤나 빨리 따라갈 수 있었다.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