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 더 보스 (I’m the boss!)

플레이어는 서로 다른 조직의 투자자가 된다. 플레이어는 순서대로 돌아가며 다른 플레이어와 거래를 튼다. 거래에 참여한 플레이어만 거래에 걸린 배당금을 나눠 갖는다.

거래를 어떻게 하냐고? 오로지 협상, 협상이다. 특수 카드를 통해서 거래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도 있지만, 빠른 두뇌회전과 현란한 군중 제어능력이 필요한 이 게임, 아임 더 보스이다.

더 읽어보기

로봇공화국에서 살아남는 법

비행 로봇인 드론을 사는 것이 전혀 어렵지 않은 세상, 물류센터에는 로봇들만이 운반하는 세상. 딥 러닝 인공지능인 알파고가 바둑을 제패하고, 인간형 로봇은 아직 멀었다고 하지만 맥도날드 앞에서 점원이 아닌 키오스크를 바라보는 것이 더 편한 세상.

이런 세상,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하면서 우리는 많은 질문을 던져볼 수 있을 것이다. 개중에는 들어봤음직한 것들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겠지만, 전혀 생각지도 못한 질문들을 같이 고민해 볼 수 있는 책이 있다. ‘로봇공화국에서 살아남는 법’ 은 저자의 생각을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다각적으로 이야기해본 책이다.

더 읽어보기

The Witness

아름답지만 인기척 하나 없는 섬을 탐험하며 두뇌 유희를 즐길 수 있는 게임. 하지만 곳곳에 존재하는 메시지는 어쩐지 심오한 퍼즐 게임 ‘The Witness’ 를 플레이 했다. 스팀/GOG 에서 43000원($39.99)으로 구입이 가능하다. 결코 저렴하다 할 순 없지만, 최대 세일도 50% 까지 했었고 최근엔 Humble Monthly 에서 선공개 게임으로 나오기도 했다. (구독 비용이 $12 이므로, 이게 사실상 최저가가 아닐까 싶다.) 발매 초부터 세일하면 꼭 해봐야지 싶었던 게임이라서, 두통을 끌어안고 굉장히 즐겁게 했다.

그래픽 – 섬

그래픽은 The Long Dark 의 밝은 버전이라고 할 법한데, 원색으로 이루어진 자연 경관이 반겨 준다. 게임의 배경이 섬이기 때문에, 바다도 있고 섬 중앙에는 우뚝 솟은 산과 그 주변을 두르는 강물도 보인다. 마을도 있고 사막도 있고 심지어(?) 벚꽃나무도 있다.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