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image of post 설명할 수 없으면, 아는 것이 아니다

설명할 수 없으면, 아는 것이 아니다

다른 사람을 지적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그저 내가 답답해서 페북에도 두번이나 올렸던 건데, 아인슈타인이 이미 한 말이었다. 역시 범인인 내가 생각한 것들은, 누군가가 이미 생각한 것이리라.

쉽게 설명할 수 없으면, 아는 것이 아니다.
(혹은, ‘6살 꼬마에게 설명할 수 없으면 아는 것이 아니다’ 라고도 한다)

이건 뭐죠? 라고 물어봤을 때 금방 생각나지 않으면서 ‘아, 이거 몇년 전에는 알았는데’ 라고 탄식하게 되는 상황을 종종 마주한다. 그러면 쿨하게 ‘모릅니다’ 라고 대답하는 게 최선이다.

‘그거 해 봤는데 왜 기억이 안날까요? 😅’ 라거나 ‘…이런 것 같았는데 말이죠’ 라고 대답하는 건, 아는 체를 하려다 되려 신뢰를 깎아먹는 역효과를 불러일으킬 뿐이다.

그렇다면 어떤 개념의 정의나 역사를 항상 기억하고 외우고 있어야 할까? 원칙적으로는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중요한 건 어떻게 그 목표에 접근하냐는 것일텐데, 오랫동안 기억하려면 무작정 외워서는 안 될 것이다. 그 속에 담긴 원리는 무엇인지, 왜 이런 개념이 필요했는지를 이해하지 않고 외우기만 한다면, 금세 기억 저편으로 사라질 것이다.

머릿속에 다 집어넣을 필요는 없을 테니, 여러 색인 기법을 써서 정리해두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더 중요할 수 있다. 시간은 걸리더라도 언젠간 찾아줄 수 있고, 당장 설명을 못 해도 다시 찾아볼 기회를 빠르게 얻을 수 있으니까. 제텔카스텐이 여기에 적합한지는 잘 모르겠지만, 중요한 건 잘 이해하고 잘 모아두는 습관이 필요하다는 것이겠다.


Hugo로 만듦 / JimmyStack 테마 사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