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image of post 리터널 (Returnal)

리터널 (Returnal)

중년 여성의 우주인이, 외계 행성에 불시착한 뒤로 외계 생명체에게 죽음을 맞이해도 계속 우주선에서 되살아나는 로그라이크 FPS 게임, 플레이스테이션 5의 스타팅 라인업으로 소개된 '리터널'을 이제서야 플레이를 마쳤다.

손맛은 추천

개인적으로, FPS 는 무엇보다 타격감이 좋아야 한다. 적을 모조리 헤쳐가는 부분에서는 둠 리부트 시리즈가 떠오른다면, 리터널은 (나중에 손이 익으면 무쌍난무를 펼치지만) 리듬 게임을 하듯이 요리조리 돌파하는 맛이 탁월하다. 하나는 과부화 시스템이고, 다른 하나는 접근전을 강제한다는 것이다.

  • 과부화 시스템은 재장전 시간을 초기화하는 기본적인 기능도 있지만, 무기의 특성이나 아티팩트의 특성에 따라 부가 효과를 가져오기 때문에 이 타이밍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
  • 근접 전용 검을 초반부에 얻게 되면 일반 몹을 한 방에 제거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러려면 탄막을 뚫어가며 위험을 무릅쓰고 적에게 접근해야 하므로 집중을 요구한다.

반복 플레이는 안 추천

로그라이크 답게, 죽으면 모든 아이템, 상태는 초기화되고 처음 스테이지부터 시작한다. 단, ‘에테르’ 라 불리는 영구 화폐와 (스테이지 최초 클리어 할 때 마다 주는) 영구 기술들은 남아있다. 리터널은 6개의 스테이지로 나뉘어 있고, 1-2-3, 4-5-6 의 하나의 시퀀스로 이뤄져 있다. 3스테이지까지 다 깨더라도, 4스테이지에는 아이템과 상태가 초기화 된 채로 시작한다.

문제는, 6개의 스테이지를 다 깨면 와! 잘 했어요! 라고 플래티넘 트로피를 주지 않는다. 6스테이지를 다 깨면 게임에서 ‘진엔딩이 있으니 더 해보세욧!’ 이라고 안내해 준다. 그러면 (집 이벤트를 다 안 봤다면 다 봐야 하고,) 태양의 메달이라는 파편을 1~6 스테이지에 걸쳐 또 다 모은 뒤 6스테이지 보스를 잡아야 진엔딩을 볼 수 있다. 벌써부터 피곤하다.

그런데 진엔딩을 보고 나서도 게임은 끝나지 않는다. 1~6 스테이지에서 수집할 수 있는 외계 아카이브/외계 문자/정찰 기록을 모두 모으는 골드 트로피 6개가 존재한다. 문제는 이 아이템들이 나오는 맵 파트가 고정되어 있고, 스테이지가 생성될 때마다 (정확히는 문을 열 때 마다) 랜덤이라서 무조건 복불복이다. 그렇다고 맵 파트가 무한정 생성되는 것도 아니고 각 스테이지마다 파트 개수는 고정이기 때문에, 못 찾으면 리셋하고 처음부터 강제로 다시 해야 한다! (1, 4 스테이지는 아무래도 많이 죽다보니 다른 스테이지보다 자주 들르게 되고, 그래서 좀 더 딸 확률이 높긴 하다.)

플래티넘 트로피 팁

그냥 소소한 팁을 적어둔다.

  • (PSN 유저 한 정) 세이브 데이터 클라우드 동기화를 끈다. 스테이지 1/4 에서 최대한 탐방해서 원하는 장비/상태를 맞추고, 순환 중지를 한 다음 세이브 파일을 클라우드에 올린다. 2-3, 5-6 스테이지 탐방이 실패하면, 이걸 불러서 다시 한다.
    • 내 기준으로 스테이지 1/4 를 꼼꼼히 도는데 약 7-10 분 가량 필요했다. 이 시간이 너무 아까워서 작은 꼼수를 썼다.
    • 중요한 것은 2-3, 5-6 에서 어떤 기록이라도 갱신에 성공했다면, 반드시 그 상태에서 순환 재시작을 눌러 다시 해야 한다. 기쁜 마음에 세이브를 다시 불러오면, 기록 갱신이 날아가버린다.
  • 모든 외계 문자, 정찰 기록이 담긴 이 가이드를 참고해 보자.
    • 특정 정찰 기록이 빠져 있다면, 여기서 검색해서 해당 파트의 맵이 뜨는 지역까지만 탐방한다. 다 열어봤는데 안 나오면, 미련없이 더 진행하지 말고 리셋한다.
    • 여기서 ‘guaranteed spawn’ 은, 맵 방문 시 반드시 획득 가능하다는 것이다. 반대로 말하면, 같은 맵에 갔더라도 외계 문자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이게 가장 힘든 부분…)
    • 외계 문자는 번호가 적혀있지 않으므로, 어디가 빠졌는지 게임에서 확인할 길이 없다. 그냥 반복 플레이를 해 보고, 스크린샷을 보고, 눈에 익지 않은 곳이 어디인지 추측해서 플레이하는 길 밖에 없다. (제일 더럽다…)
Hugo로 만듦 / JimmyStack 테마 사용 중